노인보호구역 옐로카펫 설치 행사에 참여하다!

  • 관리자 (yc11782)
  • vote5

 

 

()더불어함께새희망은 지난 7일 서울 관악노인종합복지관에서 도로교통공단 서울지역본부,

 

관악구청, 관악경찰서와 함께 전국 최초로 노인보호구역에 고령보행자 안전을 위한 옐로카펫을

 

설치하고 캠페인을 개최하였다.

 

옐로카펫은 횡단보도 보행자 신호 대기 공간 바닥과 뒤쪽 벽면을 노란색으로 칠하는

 

교통안전시설이다.

 

당초 운전자가 어린이 보행자를 식별하기 어려워 사고가 많이 벌어진다는 데에서 착안했고

 

어린이에게도 이곳에 있으면 안전하다라는 인식을 심어주어 사고예방 효과가 알려지면서

 

어린이 보호구역에 설치가 늘었지만 어린이에 국한됐을 뿐 노인 보호구역에 대한 관심은

 

아직 미비했었다.

 

 

이에 따라서 도로교통공단은 늘어나는 고령 보행자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이번 옐로카펫설치 계획을 마련했다.

 

2017년 서울지역의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총 336명이고,

 

그 중 보행자는 57.4%193명으로 차량사망보다 보행사망의 비율이 높으며,

 

보행사망자 193명 중 60대 이상의 고령자는 118명으로 전체 보행사망자의 61.1%에 해당하는 것

 

으로 조사됐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SS)을 이용해 2017년 고령보행 사망다발 자치구 3곳을

 

선정하고, 그 중 노인보호구역 내에 옐로카펫 설치가 가능한 관악구노인종합복지관 앞 횡단보도

 

관악구민 체육센터 앞 횡단보도에 옐로카펫을 설치하고 설치비용 전액을

 

()더불어함께새희망에서 후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행사에서 ()더불어함께새희망 문진환 회장은 고령 보행자를 위한 횡단보호시설이

 

전무한 실정인데 이번 옐로카펫 설치로 고령 보행자 교통사고를 줄이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고

 

앞으로 고령 보행자 안전을 위해 더불어함께새희망에서도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다.“ 라고 말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