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이야기

후원이야기

상처만 남은 십년의 시간 그래도 아이들이 있습니다.

  • (사)더불어함께새희망

 

' 상처만 남은 십년의 시간 그래도 아이들이 있습니다.'

10년의 결혼생활동안 남편은 가정에 전혀 도움을 주지 않았고 미라  씨(가명)가 남편에게 받는 상처는 점차 쌓여만 갔습니다.

그렇게 결혼생활의 끝을 맞이하였습니다. 캄보디아로 돌아갈 수 있었지만 아이들을 위해 그러지 못했습니다.

너무나 힘든 상황이지만 아이들의 얼굴을 보면 웃음이 납니다. 수입도 일정치 않고 아이들이 자라며 미라씨의 부담은 늘어만 갑니다. 그럼에도 아이들과 가족을 위해 오늘도 미라씨는 밖으로 나섭니다.

 

 

[ 미라씨와 아이들 ] 

게시글 공유 URL복사 cy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