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로 설치해준다는 에어컨 거부한 영구임대APT..이유는?

  • 관리자 (yc11782)
  • vote13
  • 58.238.56.11

공짜로 설치해준다는 에어컨 거부한 영구임대APT..이유는?


저소득층 냉방비 지원  '0'원 ..'냉방용 에너지 바우처' 도입 절실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전국 임대아파트 단지 경비실에 에어컨을 설치하기로 나선 가운데, 부산의 한 영구 임대아파트에서는 이를 거부하기로했다.
경비실 뿐만 아니라 저소득층 입주민 다수가 더위에 노출되어 있는 상황에서 형평성에 맞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입주민뿐 아니라 경비원도 부담
경비원들의 열악한 근로환경이 사회적 문제로 제기되자 LH가 최근 무주택자 주거공간인 임대아파트 경비실에 에어컨을 무료로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LH는 올해 안으로 예산 10억 원을 투입해 전국 509개 단지 1674곳에 에어컨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영구임대주택 입주민들은 이 같은 LH의 결정을 환영하지 않는 분위기다.
대다수 입주민이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이거나 장애인들로 경제적 취약계층이라 자신들의 집에 에어컨을 설치한 세대가 전체의 10%도 되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경비실에 설치될 에어컨의 전기 사용료를 이들 저소득층 입주민들이 관리비로 부담해야 해 경비원들조차 에어컨 설치를 부담스러워 하고 있다.
LH 임대아파트를 관리하는 주택관리공단 덕천 2주공 담당자 "아파트 경비초소 9곳 모두 에어컨을 설치할 것을 고려했지만, 이 결정이 오히려 입주민들에게 위화감을 조성할 수 있다는 민원이 제기됐다"며
"경비초소 대신 경비원과 입주민들이 모두 사용할 수 있는 휴게실 1곳에 에어컨을 설치할 것을 LH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이런 일련의 과정이 LH가 깊은 고민 없이 선심 쓰듯 에어컨만 설치하고, 실질적인 전기 사용료에 대한 부담감을 취약계층인 주민들에게 전가했기 때문에 빚어진 일이라고 지적했다.
덕천 2주공 영구임대아파트 입주민 허진순(66·여)씨는 "경비원의 열악한 노동환경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뙤약볕이 그대로 내리쬐는 꼭대기층 입주 가구의 한낮 실내온도가 37도까지 올라간다"며 "1층 실내에 위치한 경비실이 상대적으로 더 시원한 이런 상황을 LH가 제대로 모르니, 더위에 허덕이는 입주민들이 경비실 에어컨 전기료를 대신 부담하도록 만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곳 주민 1천507가구 중 에어컨을 설치한 가구가 10%도 되지 않으며, 설치 가구도 전기세 부담으로 힘겨운 여름나기를 하고 있다.

◇냉방용 에너지 바우처 도입 절실
이 때문에 저소득층 냉방비 지원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정부는 기초생활보장수급자 가운데 65세 이상 노인, 6세 미만 아동을 포함한 가구 등 에너지 취약계층에 겨울철 8~11만원 가량의 난방비를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여름철 냉방비 지원금은 단 한 푼도 없다.
게다가 겨울철 난방기구 기부는 그나마 조금씩 있지만, 여름철에는 사실상 기부가 뚝 끊겨 에너지 효율이 높고 성능 좋은 선풍기 하나 살 형편이 되지 않는 취약계층은 여름철 온열질환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
한 임대아파트는 입주민은 난방비보다 냉방기가 훨씬 더 많은 전기세를 물어야 하기 때문에 선풍기도 제대로 틀지 못하고, 에어컨은 꿈도 못 꾼다 며 지금의 에너지 바우처 사업을 난방비에서 냉방비 지원까지 확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폭염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을 위한 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출처 부산 CBS강민정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