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숲의 사회경제적 효과

  • 관리자 (yc11782)
  • vote8
  • 58.238.56.11
도시 숲의 사회경제적 효과

요즘 같이 낮에는 폭염, 그리고 밤에는 열대야가 계속되는 날에는 도심의 숲이 큰 역할을 한다.
즉, 낮에는 시원한 나무 그늘을 제공하고, 밤에도 열대야를 이겨내는데 도움이 된다.
나무가 있는 '녹지대 숲' 지역과 '고층 빌딩 숲'만 즐비한 도심의 온도를 측정하면 차이가 크다.
숲은 도시열섬(urban heat island) 효과를 완화시켜주는 천연 에어컨 역할을 한다.

미국 뉴욕 시민들의 자랑거리 중 하나는 맨해튼에 있는 도시공원 센트럴파크(Central Park)이다.
센트럴파크는 뉴욕의 상징이자 세계적 관광명소이기도 하여 연간 약 4000만 명이 방문한다.
50만 그루 이상의 나무가 심어져 있어 '뉴욕의 허파'라고 불린다.
필자는 UNICEF에 근무할 당시 뉴욕을 방문하면 꼭 센트럴파크를 거닐곤 했다.

연중무휴로 개방하는 센트럴파크는 동서로 약 800m, 남북으로 4km에 이르는 직사각형 모양의 공원이다.
1800년대 중반에 맨해튼의 도시화 개발이 진행되면서 프랑스 파리의 불로뉴숲이나 영국 런던의 하이드파크처럼 시민들을 위한 공원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공원 건립이 1857년에 추진되었고 1876년에 정식으로 개장했으며, 1963년에 미국 역사기념물로 그리고 1966년에는 국가사적지로 지정되었다.

센트럴파크에는 산책로, 호수, 연못, 분수, 잔디광장, 야외 원형극장, 아이스링크, 핸드볼, 테니스, 농구 코트, 박물관, 동물원 등이 있으며, 비틀즈의 창립 멤버인 가스 존 레넌(John Lennon, 1940~1980)을 기념하는 스트로베리 필즈도 있다.
센트럴파크는 비영리단체인 센트럴파크관리위원회에서 관할하고 있다.

지중해 연안의 항구 도시인  스페인의 바르셀로나 소재 환경전염병연구소가 2012년 1월부터 14개월 동안 7-10세 지역 아동 2593명의 인지능력을 3개월마다 측정하였다.
측정 결과에 따르면 학교 교정과 주변 녹음 정도가 아이들의 지적 능력 향상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연구진은 자연 속에서 성장하면 적극적이고 활동적으로 행동하고 자제력과 창의력을 갖추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녹지 공간 확보가 정신건강에 좋은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지적 능력도 개선한다.

최근 서울에서 개최된 '산림복지 심포지엄'에서 서울대학교 간호대학 이인숙 교수는 지난 2000년 이후 국내외에서 발표된 논문 2033편을 분석한 결과 국민건강관리지표에 산림을 활용 할 수 있는 조항이 많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산림을 복지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보건복지부가 매년 실시하는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산림 이용 항목을 넣자고 제안했다.

2016년 3월부터 시행되는 '산림복지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모든 국민이 산림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필요한 시책을 수립 시행해야 한다.
저소득층이 경제적 이유로 소외받지 않도록 장치를 마련하는 일도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의무 사항이며, 교통약자에게는 교통수단을 제공하여야 한다.

우리나라 산림청은 도시녹화운동인 '도시愛숲'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도시의 숲은 대기오염을 줄이는 친환경 산소탱크 역할를 하며, 시민들은 휴식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산림청에서는 시민들이 원하는 도시숲을 만들기 위해 매년 '대한민국 도시숲 설계 공모대전'을 실시하여 아이디어를 모으고 있다.
일부 향토기업들은 시민과 함께 도시숲을 만드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 전국에서 기업체와 시민 33만 7000명이 참여하여 크고 작은 도시숲 170곳을 조성하였다.
대표적인 사례는 국내에너지 관련 대기업이 1020억원을 투자하여 조성한 울산대공원은 지역사회 공헌도가 크다고 평가되고 있다.
또한 충청도 지역 대표기업이 조성한 계족산 황톳길은 매년 맨발 걷기행사 등 다양한 문화예술축제를 숲 속에서 개최하여 시민들에게 큰 사랑을 받는 숲이 되었다.

도시숲 조성의 성공 여부는 만드는 것 못지않게 사후관리가 중요하다. 따라서 도시숲 조성을 위시하여 관리와 운영에도 시민들이 지속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체계가 마련되어야 한다.
이에 최근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구성된 '도시숲 트러스트'는 대단히 고무적이다.
한편 사회적 기업인 '풀빛문화연대'는 지역 숲을 배경으로 숲 체험교육, 자연음악회, 숲속 도서관, 수(樹)마켓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산림청 산하 '녹색사업단'은 2006년 설립 이후 지난해까지 1895억원의 '녹색자금'을 투입해 복지시설과 특수교육시설, 녹지 취약지역에 652개소의 나눔숲을 만들었다.
또한 취약계층 및 아동·청소년의 정서순화와 건강증진 사업에도 456억원을 투입하여 707만명에게 숲체험 교육을 실시하였다.

'녹색자금'은 산림환경을 보호하고 국민 누구나 숲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복권 판매 수익금 중 일부로 조성되며, 한 해 300억원 안팎의 기금이 모인다.
'녹색사업단'의 2016년도 사업은 크게 '나눔숲·나눔길 조성사업'과 '숲체험·교육사업'으로 구성된다.
나눔숲·나눔길 조성사업은 전국 시·도 단위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137억원의 녹색자금 사업비를 지원한다.

세부 사업은 사회복지시설 및 특수교육시설에 숲을 조성하는 '복지시설 나눔숲', 취약계층이 생활하는 지역 중 녹지가 적은 곳에 숲을 조성하는 '지역사회 나눔숲' 조성, 장애인과 노약자 등 이동이 불편한 교통약자층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숲길을 만드는 '무장애(Barrier Free)나눔길' 조성사업 등이다.

우리나라는 북한의 6.25남침전쟁이 끝난 직후인 1953년 국민 1인당 소득은 67달러, ha당 임목축적량은 6 세제곱미터에 불과했지만 2014년에는 1인당 소득은 2만9250달러, 임목축적량은 ha당 126세제곱미터로 늘어 산림이 복지자원으로 주목 받고 있다.

산림청 조사(2010년)에 따르면 산림의 공익적 가치 109조원 중 산림휴양은 14조6000억원(13.3%), 산림치유는 1조7000억원(1.6%)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대기정화, 수원함양, 산림경관, 생물다양성보전, 산림동물보호, 토사붕괴방지, 토사유출방지 등 다양하다.  국민 1인당 누리는 가치는 매년 약 216만원에 달한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1인당 생활권 도시숲 면적은 9제곱미터이지만, 우리나라는 2013년 기준으로 8.32제곱미터이므로 WHO 권고 면적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도시 곳곳에 있는 자투리 공간을 도시숲으로 태어날 수 있도록 정부당국과 시민이 협조하여 추진하여야 한다.

산림청이 녹색자금 지원사업을 통해 조성된 나눔숲 활용 실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용자들의 여가활동과 정서적 안정감이 증가하고 지역주민 간의 교류와 소통도 향상되었다고 한다.
이에 우리나라 국민 모두가 '천혜(天惠)의 보약'인 숲의 혜택을 골고루 누리도록 하여야 한다.
(출처 박명윤 칼럼)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